Home > 온라인상담 > FAQ 자주묻는질문

FAQ 자주묻는질문

FAQ 자주묻는질문

앞니가 썩은 것도 치료할 수 있나요?
다른 부위가 썩어도 문제는 많지만 특히 앞니가 썩으면 여간 보기 흉한 것이 아닙니다. 앞니가 약간 썩었을 때는 치아 색깔인 '레진'이라는 재료로 썩은 부위를 갈아내고 충전해주면 됩니다. 앞니가 많이 썩어 신경까지 침범한 경우에는 방치할 경우 심한 통증을 일으키고 그 속에 있는 영구치까지 영향을 미치므로 빨리 신경치료를 해주어야 합니다.
33개월된 아이의 앞니 일부가 노랗습니다, 관리를 어떻게 해야할까요?
충치는 초기에는 하얗거나 노란색을 띄며 심한 경우는 갈색이나 검은색을 띄기도 합니다. 자녀분은 초기 충치인 것으로 생각되는군요. 충치가 아주 초기인 경우는 양치질을 잘해주는 정도로도 충치의 진행을 어느 정도는 막을 수있습니다. 그러나 제대로 관리 되지 못하면 충치는 반드시 계속 진행되며 특히 어린이의 경우엔 그 속도가 매우 빨라 쉽게 신경을 손상시킬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초기라 할지라도 빨리 치과를 찾아 치료를 해주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33개월된 아이는 칫솔질로 치아 관리를 해야합니다. 칫솔질은 부모님이 직접 해주셔야 하는데, 그 방법은 화장실에서 아이를 서게한 후 그 뒤에 서서 왼손가락으로 아이의 입술을 벌리고 오른손으로 칫솔질을 해줍니다. 이때 칫솔은 어린이용의 작은 것을 이용하고, 치약도 맵지않은 어린이용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칫솔질은 어른처럼 위 아래로 하지않고, 좌우로 왕복하는데, 동작을 작게하셔야 아이가 아파하지 않습니다. 피아는 빠뜨리지 말고 모든 치아를 일정한 순서대로 닦아주고, 최소한 1분이상 닦아주세요. 칫솔질을 하는 가장 효과적인 시간은 저녁에 잠자기전 입니다. 아이들은 대게 칫솔질을 싫어합니다. 그러나 칫솔질을 제대로 하지 않았을 때는 큰 고통을 뒤따르기 때문에 부모는 관리의 책임이 있습니다. 아이들도 나름대로의 논리체계가 있어서 설득할 수 있기 때문에 아이에게 잘 이야기해서 꼭 하루 한번 이상 칫솔질을 생활화 해야합니다. 아이들이 자기전에 단 음료를 마시거나, 단 것을 먹거나, 우유병을 빠는 것은 매우 나쁜 습관이므로 반드시 고쳐야합니다. 칫솔질외의 치아 관리법으로는 불소영양제의 복용이나, 충치예방껌 등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를 하루에 3번 이상 닦는데 왜 치석이 많이 낄까요?
이를 하루에 3번 이상 닦는데 치석이 많이 끼는 분들은 이를 제대로 닦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런 분들은 한번 닦는데 1분 이내에 닦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를 구석구석 제대로 닦는데도 최소한 3분에서 5분 정도 걸립니다. 한번에 1분씩 걸려서는 하루에 10번을 닦아도 항상 닦는데만 닦고 안닦는 곳은 한번도 닦지 않는다는 얘기가 됩니다. 3분 이상 걸려서 구석구석 빠짐 없이 닦아야합니다.
빠진 이를 해 넣지 않으면 어떻게 되나요?
이는 앞으로 쓰러지려는 성질이 있으며, 윗이는 아래로 아랫이는 위로 솟아 올라오려는 성질이 있습니다. 하지만 앞에 이가 있고, 위아래로 이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 쓰러지지 않고 솟아 올라 오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바로 앞의 이가 빠지면 앞으로 쓰러지게 되며, 윗이가 빠지만 아랫이가 솟아 올라오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긴밍라게 서로 맞물려 있던 이들이 맞물린 부분이 흐트러지면서 그 부위에 음식이 많이 끼게 되기 때문에 충치가 잘 생기게 되고 치석도 많이 끼게 되어 치주염이 잘 생깁니다. 더 방치하면 위,아래 턱의 맞물림에 이상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빠진이는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빠진 후 한달 반 정도 후에는 해 넣는 것이 좋습니다.
가는 이도 치료해야 하나요?
가는이(유치)는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가 있는데, 유치의 아래에서는 영구치가 자라고 있습니다. 영구치는 5, 6년을 유치 밑에 자라서 비로소 나오게 됩니다. 그런데 유치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해서 유치의 뿌리 밑에 까지 염증이 퍼지면 바로 아래서 자라고 있는 영구치가 손상을 받게 됩니다. 그래사 유치가 빠지고 새로 나올 때 이미 상한 이가 나오게 되는 것이지요. 결국 나오자 마자 충치가 생기거나 부서져 나가게 됩니다. 그런 경우 유치를 빼 주면 영구치에 손상이 가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유치가 미리 빠지면 바로 뒤에 이가 앞으로 쓰러져서 빠진 자리의 영구치가 나올 자리가 없어집니다. 따라서 이가 삐뚤게 나오거나 옆의 이들에 걸려서 나오다 말게 되지요. 따라서 유치는 조기에 치료를 해 주어야 하며 만약 뺄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다면 뒤의 이가 쓰러지지 않게 간격유지 장치를 해주어여 합니다. 유치를 잘 치료해 주면 평생 건강한 치아를 유지할 수 있게 되며, 유치의 치료를 소홀히 하면 평생 치아 때문에 고생을 하게 됩니다.
치아에 코팅을 하면 충치가 생기지 않는다는데.
그 방법은 치면열구 전색(fissure sealing)이라는 방법으로 영구치가 나왔을 때 미리 치아에 있는 홈들을 막아주어서 충치가 잘 생기는 부위를 미리 없애주는 방법입니다. 가장 효과적인 충치 예방 방법으로 치아가 나오자 마자 해 주는 것이 좋으며, 이미 충치가 진행이 되었다고 해도 시초일 경우에는 시술이 가능합니다. 다만 치아의 씹는 면에만 시술이 가능하므로 다른 부위에 생기는 충치는 예방이 되지 않으므로 시술 후에도 정기적인 구강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전화상담 강원본원 전화상담 미아점 강동본원 오는길 미아점 오는길
퀵메뉴
전화상담 강원본원
전화상담 미아점
강동본원 오는길
미아점 오는길
카카오톡상담
위로